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IT 트렌드의 최신 소식을 만나보세요.

보안

[보안동향] 안전한 공공 클라우드 전환, 고려해야 할 것은?

2022.04.29

지난 글에서는 공공 클라우드의 도입 배경을 살펴보고, 공공 클라우드 센터와 민간 클라우드 센터를 비교해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공공 클라우드 지정 요건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3. 공공 클라우드 센터 지정 요건

공공클라우드센터로 지정받고자 하는 기관은 아래의 지정요건을 갖춰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신청해야 합니다. 

1) 공공 클라우드 지정 요건
공공 클라우드 지정 요건은 총 12개 대항목과 82개 세부 항목으로 구성돼 있는데요. 클라우드 센터의 물리보안부터 정보보호 정책과 조직, 침해사고 및 장애 대응, 접근통제, 네트워크 보안, 가상화 보안, 데이터 보호 및 암호화 등을 체크하고 있습니다. 상세 내용은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 정보자원 통합기준’의 제5장 공공클라우드 센터 제14조 제2항을 별표1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망 분리
특히, 보안 관련 항목 중 가장 이슈가 되는 항목은 망 분리 관련 항목입니다.

망 분리의 한계


망 분리는 외부 공격을 차단하는 강력한 보안 환경으로, 국내 공공·금융기관에 의무화돼 있습니다.
그러나 망 분리는 공격을 까다롭게 하지, 공격을 불가능하게 하지는 않습니다. 업무 관련 내용으로 위장한 악성 메일과 문서, 백신·샌드박스 분석을 우회하는 비 실행형 파일 악성코드 등은 인터넷망에서 업무망으로 얼마든지 이동할 수 있죠.

금융기관은 개인신용정보나 고유 식별정보 등 가장 민감한 정보를 처리하는 시스템의 경우에도 민간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금융 부문에서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혁신적인 서비스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데요. 그러나 공공부문은 민간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 제한돼 있습니다.

공공부문에서는 물리적 망 분리 요건이 예외 없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보안을 중시하는 공공부문의 특성상 어쩔 수 없지만, 보안이 중요하지 않은 모든 시스템까지 획일적으로 물리적 망 분리를 요구하는 것은 클라우드 환경에는 적합하지 않은 규제라는 생각이 듭니다.

변화하는 업무 환경


망 분리로 인해 재택근무, 클라우드 환경의 업무에 불편함이 늘어나는 데 비해, 진화하는 공격에 대응하는 효과는 낮아지고 있습니다. 공공·금융기관 임직원도 특정 부서·업무를 제외하고 전면 재택근무가 가능한데요. 

그러나 외부에서 접속할 때 반드시 VPN을 사용해 업무망에 접속해야 하며, 재택근무용 PC는 VPN으로 업무망에 접속하지 않으면 인터넷 사용을 할 수 없습니다.

VPN은 대규모 원격 사용자를 지원하기에 너무 큰 비용과 복잡한 관리 이슈가 발생합니다. 또한, VPN 접속 후 행위가 모니터링되지 않고, 사용자 PC에 침투한 악성코드가 VPN을 타고 업무망으로 잠입했을 때 탐지되지 않는다는 문제가 있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사용자 PC에 백신을 설치하고, 외부 파일은 샌드박스로 분석하지만, 백신과 샌드박스는 우회가 쉽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웹메일 등의 외부 서비스 이용을 엄금한다고 해도 보안을 장담하기는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인터넷을 연결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가까운 거리에 있는 컴퓨터의 내용을 모니터링하는 해킹 기술이 일반화됐기 때문이죠. 이는 2014년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발생한 해킹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히는데요. 당시 한수원은 물리적 망 분리 원칙을 지켰지만, 관리업체를 통한 해커의 침투에 무너졌습니다.

외부 인터넷망과 연결되지 않는 물리적 망 분리 방식으로 클라우드를 전환하다 보니 공공 데이터를 민간이 활용하기 어려워 경제적 활용성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한국규제학회 관계자는 “물리적 망 분리를 강제하면 기관 내부에서만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겠다는 것”이라며 “국방·외교·수사 등 민감한 정보가 아닌 일반적 정보는 외부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요정보와 엄격히 분리되는 업무에 대해서는 단계적으로 망 분리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대체 기술의 등장


미국 국방부가 ‘클라우드 기반 인터넷 격리CBII)’ 기술을 도입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관련 업계가 주목하고 있습니다. 미 국방부 직원은 인터넷 접속 시 국방부 정보네트워크(DoDIN)를 이용해야 했는데요. 

재택근무나 원격지에서 인터넷 접속 시 VPN으로 DoDIN으로 접속한 후 인터넷에 접속하게 됐습니다. VPN 과부하로 인한 성능 저하와 비용 증가가 야기되면서 안전한 인터넷 접속 방안으로 ‘웹 격리(Web Isolation)’ 기술을 검토하게 됐습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자가 급증하면서 CBII은 빠르게 적용됐습니다. 

격리 기술은 인터넷 HTML 소스를 안전한 다른 소스로 변경하는 렌더링 기술을 이용해 웹상의 알려진· 알려지지 않은 위협을 제거합니다. 사용자 경험을 전혀 해치지 않으면서 안전한 웹페이지를 로딩시키는 것이 이 기술의 완성도를 가르는 핵심 요소입니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한 멘로시큐리티는 가장 완성도 높은 격리 기술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인정받습니다. 고속 렌더링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 경험을 유지하면서 웹 위협을 제거하죠. 멘로시큐리티는 SLA를 통해 자사 솔루션을 도입했다가 악성코드에 감염됐을 때 100만달러(약 12억 원)의 보상을 보장합니다.

4. 결론

공공 클라우드 전환의 목적은 크게 2가지입니다.


첫째는 공공 부문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가속화, 둘째는 공공 부문의 클라우드 활용을 통한 민간 클라우드 시장 활성화입니다.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저장/가공해 AI, 빅데이터, 메타버스 등 타 서비스와 융합하기 위해서는 민간 클라우드 센터가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민간 클라우드 센터 사용에 대한 가장 큰 부담은 보안성과 안정성이지만, 클라우드 보안 인증제도 및 여러 가지 규제와 가이드라인을 통해서 많은 부분을 해소하고 있습니다.

또한, 클라우드 환경에 맞지 않는 레거시 규제는 입증된 새로운 기술로 대체해야 공공 클라우드 구축의 목적이 달성될 수 있습니다.
 

[출처]

1. www.itbiznews.com
2. www.etnews.com
3. www.law.go.kr
4. www.legaltimes.co.kr
5. m.ddaily.co.kr
6. www.digitaltoday.co.kr
7. www.mk.co.kr
8. isms.kisa.or.kr
9. www.koit.co.kr
10. www.gcsa.or.kr
11. www.datanet.co.kr
12. www.sedaily.com

글 ㅣ LG CNS Cloud Innovation팀 이겸기 책임

챗봇과 대화를 할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