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블로그

IT 트렌드의 최신 소식을 만나보세요.

스마트물류

LG CNS,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 ‘RaaS’로 물류 고객DX혁신 경험 앞장

2022.08.11

[찐텐 올라가는 DX기술시리즈] 스마트물류 3편

이커머스 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고객들의 주문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물류창고 시스템 구축과 다양한 물류로봇 도입이 대세로 떠올랐습니다. 실제 아마존, 구글, 알리바바, DHL 등 세계적인 글로벌 기업들이 로봇을 앞다퉈 도입하고 있는데요,  물류로봇에 AI(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DX혁신 기술이 융복〮합되면서 대중화를 넘어 지능화 시대가 본격화했습니다. 최근에는 증가하는 온라인 수요를 획기적이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서비스로서의 로봇(Robot as a Service, RaaS)’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RaaS는 IT업계의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ervice, SaaS)’에서 탄생한 용어입니다. 물류센터에서 사람을 대신할 로봇을 임대하거나 상품을 정확히 분류해주는 등 고객이 필요한 특정 기능을 서비스 개념으로 제공하는 구독 비즈니스 모델을 뜻합니다. 


LG CNS, 로봇 구독 서비스 모델 ‘RaaS’로 물류로봇 상용화 이끈다

국내에서는 스마트물류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DX전문기업 LG CNS의 활약이 단연 돋보이는데요. LG CNS는 올해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RaaS)’를 선보이며 고객들의 DX경험 혁신에 나서고 있습니다.

LG CNS 직원이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RaaS)를 소개하는 모습

LG CNS의 ‘RaaS’는 이커머스·유통·제조 기업들이 물류로봇을 구매할 때 지불해야 하는 수백억 원의 비용에 대한 페인 포인트(Pain Point)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탄생했는데요. 지금까지 기업들은 로봇 구입 비용을 한 번에 지출해야 한다는 부담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는 물류 로봇 도입의 큰 걸림돌로 작용했죠.  그뿐만 아니라, 기업들이 로봇을 대량 구입해 사용한 경우에도, 예상보다 기대만큼 성과가 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구입한 로봇을 취소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기에 비용적인 측면에서 손해가 생겨 기업들은 도입을 망설일 수도 있습니다.

DX신기술 총집약체 LG CNS ‘RaaS’ … ‘비용·운영 문제’ 단번에 해결!

그러나, 이제 LG CNS의 ‘RaaS’를 사용하면 고객은 더 이상 값비싼 로봇을 구매하지 않아도 됩니다. 정해진 계약 기간 동안 월 단위 또는 연 단위의 구독료만 지불하면 로봇은 물론, 소프트웨어 관리 서비스까지 활용할 수 있습니다. 비용 경제성은 물론 운영 효율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게 된 것이죠.

이미지를 클릭하면 영상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LG CNS가 RaaS로 제공하는 물류 자동화로봇에는 △상품 보관, 적재, 이동 모두 가능한 큐브 형태의 물류 자동화로봇 ‘오토스토어’ △AI로 상품의 특성을 파악해 정확하게 집어 나르는 ‘AI피킹로봇’ △고정된 경로에서 반복적으로 상품을 운반할 때 적합한 ‘무인운송로봇(AGV, Automated Guided Vehicle)’ 등 다양한 종류가 있습니다.  노르웨이 물류자동화 업체인 오토스토어는 전 세계 40개국, 700개가 넘는 현장에 큐브형 물류 자동화 로봇을 제공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토스토어의 로봇은 근거리 즉시 배송이 핵심인 중소형 도심물류센터(MFC, Micro Fulfillment Center)에 최적입니다. 한정된 공간에 기존보다 4배 이상의 많은 물건을 보관할 수 있으며, 작업 효율은 2배 이상에 달합니다.

 
지금까지 오토스토어와 같은 물류 로봇은 국내 대형 유통업체들만 도입할 수 있었습니다. 물류창고 크기에 따라 대규모 구축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중소물류 업체들이 구독형 물류 로봇 서비스를 주목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과 달리 로봇을 구입할 여력이 없었던 중견, 중소기업들도 이제 RaaS를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실제 한 중소 온라인 유통업체는 코로나19 이후 주문량이 늘었지만, 필요한 인력을 구하는 것이 쉽지 않아 LG CNS의 구독형 로봇 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구독형의 장점은 상황에 따라 서비스 규모를 조절하거나 계약을 마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크리스마스나 명절처럼 처리 물량이 많은 특정 시기에는 물류 처리 향상을 위한 로봇을 추가 대여할 수 있고, 비수기의 경우에는 일부 반납하는 등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중소기업도 초기 고액 투자 비용 없이 ‘RaaS’로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

지금까지 오토스토어와 같은 물류 로봇은 국내 대형 유통업체들만 도입할 수 있었습니다. 물류창고 크기에 따라 대규모 구축 비용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중소물류 업체들이 구독형 물류 로봇 서비스를 주목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자금력이 풍부한 대기업과 달리 로봇을 구입할 여력이 없었던 중견, 중소기업들도 이제 RaaS를 통해 새로운 사업 기회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실제 한 중소 온라인 유통업체는 코로나19 이후 주문량이 늘었지만, 필요한 인력을 구하는 것이 쉽지 않아 LG CNS의 구독형 로봇 서비스를 도입했습니다! 구독형의 장점은 상황에 따라 서비스 규모를 조절하거나 계약을 마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크리스마스나 명절처럼 처리 물량이 많은 특정 시기에는 물류 처리 향상을 위한 로봇을 추가 대여할 수 있고, 비수기의 경우에는 일부 반납하는 등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LG CNS 자율주행로봇(AMR)들이 경기도 한 물류센터에서 상품을 싣고 분주히 이동하고 있는 모습

특히 대형 물류센터의 경우 여러 물류 자동화를 함께 구독하면 더욱 유용한데요. 포장된 상품을 배송지별로 분류하는 물류 집하구역에서는 AI피킹로봇, AI분류로봇 등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AI피킹로봇은 카메라가 찍은 2D/3D 이미지를 AI로 상품의 크기, 수량, 상태 등을 분석해 최적의 좌표를 찾아 정확히 집어 나릅니다. LG CNS가 설계개〮발한 AI분류로봇은 바닥에 부착된 QR코드로 위치를 파악해 이동하고, 행선지인 슈트(Chute, 미끄럼틀)에 상품을 분류합니다. 향후에는 센서로 주변을 감지해 스스로 경로를 찾아 상품을 운반, 적재하는 ‘자율주행로봇(AMR, Autonomous Mobile Robot)’도 구독할 수 있을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LG CNS는 클라우드와 빅데이터 기반의 물류센터 제어 시스템도 구독 모델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고객은 지정된 ‘IP(Internet Protocol)’에서 클라우드에 접속해 상품 이동 동선, 이동 횟수, 상품 처리량 등의 물류 데이터를 모니터링, 분석할 수 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상품 출고 성능을 향상시키고, 로봇 운영을 최적화합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장점은 클라우드를 통해 항상 최신 운영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클라우드에서 시스템이 자동으로 업데이트되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LG CNS가 스마트 물류에서 고객경험을 혁신할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었던 비결은 수백 건의 물류센터 관련 프로젝트를 경험한 ‘산업전문가’와 AI, 클라우드 등 기술로 무장한 ‘DX정예전문가’들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물류 자동화 시장 매출은 약 8,100억 원 규모였습니다. 이 가운데 업계 1위인 LG CNS의 점유율은 약 30%에 달하는데요, 앞으로도 LG CNS는 클라우드, AI, 데이터 등 DX기술력과 로봇을 결합한 LG CNS만의 ‘물류로봇 구독 서비스(RaaS)’를 통해 더 많은 고객이 물류 지능화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입니다. 


글 ㅣ LG CNS 홍보팀 최고수


챗봇과 대화를 할 수 있어요